- ‘맨홀’ 김재중X정혜성, 핑크색 커플티로 ‘알콩달콩’ 인증샷 포착
- 김재중, 유이 아닌 정혜성 선택했나… 궁금증 증폭
- 복불복 타임슬립! ‘맨홀’의 나비효과는 어디까지?

‘맨홀’ 김재중과 정혜성의 알콩달콩 인증샷 사진이 공개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연출 박만영, 극본 이재곤,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하 ‘맨홀’) 측은 7일 김재중과 정혜성이 핑크색 커플티를 입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맨홀’은 하늘이 내린 갓백수 봉필(김재중 분)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빡세고 버라이어티한 ‘필生필死’ 시간여행을 그린 ‘랜덤 타임슬립’ 코믹어드벤처다. 봉필은 매 회 맨홀을 타고 어디로 떨어질지 모를 복불복 시간여행을 하며 짝사랑 수진(유이 분)의 마음을 자신에게 향하게 만들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전 방송에서 갓 전역한 직후로 돌아간 봉필은 진숙(정혜성 분)이 숨겨놨던 수진을 위한 편지를 찾아냈다. 봉필에게 편지를 숨겼다는 사실을 들킨 진숙은 눈물을 흘렸고, 우정과 사랑 중 우정을 선택한 수진은 봉필에게 진숙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석태(바로 분)까지 진숙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며 네 남녀의 러브라인의 향방은 더욱 묘연해졌다.

그러한 가운데 공개 된 사진 속에서 김재중과 정혜성은 핑크색 커플티를 맞춰 입고 전에 없던 다정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카메라를 향해 브이(V) 포즈를 하는 두 사람은 달달한 포스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 중 봉필과 진숙은 아직 ‘남사친-여사친’ 관계에서 벗어난 적 없기에 공개된 사진들은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과거에 행한 사소한 행동 하나가 엄청난 나비효과를 불러온다는 맨홀의 법칙이 진숙의 일방통행 사랑을 양방향으로 바꿔 놓은 것일지, 아니면 누군가의 상상에 불과한 것일지 시청자들은 호기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그간 의리로 똘똘 뭉친 봉필과 진숙은 때론 밉지만 결국 서로를 응원하고 지지하게 되는 절친 사이를 맛깔나게 표현해 왔다. 하지만 사진 속에서 두 사람은 우정을 넘어 커플 같은 아우라를 풍기고 있어,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현장 스틸컷을 접한 누리꾼들은 각종 SNS 및 시청자 게시판 등을 통해 “봉필이랑 진숙이가 커플이 되는 건가요?”, “‘맨홀’은 정말 한치 앞 전개도 알 수가 없어서 흥미진진”, “봉필이는 수진이랑도, 진숙이랑도 잘어울려요”, “김재중-정혜성, 얼굴이 다했네. 핑크색 맨투맨이 이렇게 잘 어울릴 줄이야”, “‘맨홀’ 러브라인 어떻게 될지 진짜 궁금”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내며 극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어디로 떨어질지 모르는 봉필의 랜덤 시간여행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맨홀’ 10회는 오늘(7일) 밤 10시 KBS에서 방송된다.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동네방네 연예뉴스

기사제보 : aic31@hanmail.net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동네기자안인철 동네기자 안인철

동네의 작은소식도 동네방네 전달하고 함게 공유하는 동네방네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