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조영구가 KBS 퀴즈 프로그램 <1 대 100>에 1인으로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조영구는 젝스키스 차 파손 사건의 전말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조영구는 “젝스키스가 요즘 다시 활동하면서 내 차량 파손한 이야기가 나온다.”며 “은지원 씨가 방송에서 저에게 새 차 받은 얘기는 왜 안하냐고 하셨던데, 사실 새 차를 받은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조영구는 “차 수리비 견적이 1100만 원이 나왔었는데, 보험회사에서는 현장에서 연행된 젝키 팬 두 명에게 수리비를 청구하겠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그냥 보험처리 안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팬들이 여러 명이서 모아서 주겠다고 했는데, 결국 30만 원 모았다고 연락이 왔다.”며 “결국 내가 다 물게 생겼는데 젝키 사장님이 수리비 1100만 원 주었고 그게 전부였다.”라고 새 차를 받은 것은 소문에 불과함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배우 박준금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조영구와 박준금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오늘(31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동네기자안인철 동네기자 안인철

동네의 작은소식도 동네방네 전달하고 함게 공유하는 동네방네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