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도


지은이 : 이진호


소낙비 오는 밤

하늘을 쪼개버릴 듯

천둥 치고

벼락 때릴 때,


큰 죄인

무조건 죄인.


방바닥에 엎어진 채

눈감아 기도한다.

            

-시작 노우트-  


한 밤중에 천둥과 벼락치는 소리가 들리면 누구나

두려움에 떱니다. 죄를 진 사람이거나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도 당황하여 방바닥에 이불을 뒤집어 쓰고 엎드리고 용서를 빈다.


 제발 살려 달라고 싹싹 두 손을 모아 하나님게 빈다.






동네방네 뉴스
기사제보 : aic31@hanmail.net 
광고 문의 : 카카오 ID : qrnara

블로그 이미지

동네방네뉴스 동네기자 안인철

우리동네의 작은 이야기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정보나 뉴스가 될수 있습니다. dnbnnews(동네방네뉴스)는 누구나 알아야할 이야기들을 시민의 눈높이에 맞게 할것입니다. 좋은 이야기 착한 뉴스 를 표방하는 dnbnnews는 앞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따스함을 전하는 그런 뉴스이고 언론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발가락 전쟁 


지은이 : 이 진 호 


-아이 아이 간지러워요

-나도 나도 간지럽구나


한 이불 속에서 

네 식구 발가락이

꼬물꼬물 거린다.

토요일 밤마다.

                      

가만가만 누나 발 위로

살금살금 엄마 무릎으로  

스물스물 아빠 허벅지까지

마구 기어 다니는 발가락. 

                                                      

가만가만 밀어내 보고 

살짝살짝 꼬집어도 보고

깔깔대는 네 식구들

서로 밀고 또 밀고 당기면서

꼼지락 거리는 발가락 전쟁.

                      

토요일 밤마다 

한 이불속에서 

전쟁이 벌어진다.


한 이불속에서 가족사랑 

웃음꽃이 활짝 피어난다.




블로그 이미지

동네방네뉴스 동네기자 안인철

우리동네의 작은 이야기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정보나 뉴스가 될수 있습니다. dnbnnews(동네방네뉴스)는 누구나 알아야할 이야기들을 시민의 눈높이에 맞게 할것입니다. 좋은 이야기 착한 뉴스 를 표방하는 dnbnnews는 앞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따스함을 전하는 그런 뉴스이고 언론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새 얼굴

지은이 : 시인 (천등)이진호

담장 넘어 
피어 오른 덩굴 장미.

꽃송이가 아니라
새 얼굴이지요.

집집마다 새 얼굴
골목마다 새 얼굴.

몽실몽실
공중에 솟아 오르는
새 얼굴이지요.

쳐다보는 사람마다
새 얼굴이지요,


〔노우트〕 장미를 담장에서 흔히 볼 수가 있다. 장미를 ‘꽃송이가 아니라 / 새 얼굴이지요’ 했다. 그 새 얼굴이 집집마다 골목마다 나타난다니 참으로 반가운 일이다. 몽실몽실/공중에 솟아 오르는/새 얼굴이지요. 장미가 탐스럽게 필 때면 정말로 몽실몽실 솟아 오르는 느낌이 든다. 장미를 새 얼굴로 표현한 것은 꽃을 아주 좋아하는 것 같다.




동네방네 뉴스
기사제보 : aic31@hanmail.net 
광고 문의 : 카카오 ID : qrnara

블로그 이미지

동네방네뉴스 동네기자 안인철

우리동네의 작은 이야기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정보나 뉴스가 될수 있습니다. dnbnnews(동네방네뉴스)는 누구나 알아야할 이야기들을 시민의 눈높이에 맞게 할것입니다. 좋은 이야기 착한 뉴스 를 표방하는 dnbnnews는 앞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따스함을 전하는 그런 뉴스이고 언론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언 제 쯤

                 

지은이 : 천등 이진호 시인 


  아빠는 하늘

  엄마는 땅.


  하늘 

  땅

  그 사이

  나는 무얼까?


  땅에 뿌리를 밖고 

  하늘로 자라는 

  한 그루 나무.


  뿌리를 자꾸 벋어 내려도 

  그 깊이를 모르겠구나.

  엄마라는 땅.


  줄기를 자꾸 뽑아 올려도

  그 높이를 모르겠구나.

  아빠라는 하늘.

      

  아, 엄마 아빠가 키우는

  이 한 그루 나무는

  언제쯤 그 깊이를 알 수 있을까.

  언제쯤 그 높이를 알 수 있을까. 




 〔노우트〕  


아빠를 하늘, 엄마를 땅에 비유하고 나(어린이)는 나무에 비유해 보았다.  하늘과 땅 사이, 즉 아빠와 엄마 사이에 존재하는 나인 것이다.


 뿌리를 자꾸 뻗어내려도/그 깊이를 모르겠구나 「나」는 엄마라는 땅에 뿌리를 아무리 내려도 깊이를 모른다고 했다.  다시 말해서 엄마의 마음(사랑) 을 헤아릴 수 가 없을 정도로 깊다.


또, 줄기를 자꾸 뽑아 올려도 「나」는 그 높이를 모른다고 했다.  아빠라는 하늘, 즉 아빠의 사랑은 그만큼 높을 것이다.


이 시에서는 부모님의 사랑과 은혜가 깊고 높음을 나무를 주체로 하여 설명하고 있다. 


 ‘언제쯤’ 그 깊이와 높이를 알 수 있느냐 하는 것은 성장의 속도에도 달려 있지만, 부모님께 효도를 하다 보면 빠른 시일안 에도 알 수가 있으리라.  


효도란 별게 아니라 부모님 속을 썩이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는 것이다.





동네방네 뉴스
기사제보 : aic31@hanmail.net  

광고 문의 : 카카오 ID : qrnara

블로그 이미지

동네방네뉴스 동네기자 안인철

우리동네의 작은 이야기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정보나 뉴스가 될수 있습니다. dnbnnews(동네방네뉴스)는 누구나 알아야할 이야기들을 시민의 눈높이에 맞게 할것입니다. 좋은 이야기 착한 뉴스 를 표방하는 dnbnnews는 앞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따스함을 전하는 그런 뉴스이고 언론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