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월 국내 개봉을 확정 지은 '애나벨' 감독의 신작 '위시 어폰'이 강렬한 비주얼의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공개해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극대화시킨다.


 '위시 어폰'은 ‘클레어’가 우연한 기회에 7가지 소원을 들어주는 뮤직박스를 얻은 후, 끔찍한 사건과 마주하게 되는 오리지널 호러. 


'위시 어폰'은 '애나벨'로 제작비의 30배에 달하는 전 세계 약 1억 7000만 불 흥행수익을 올린 존 R. 레오네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감독의 전작 '애나벨'은 2014년 국내 개봉 공포 영화 중 최다 관객동원 기록을 세웠을 뿐만 아니라, 미국을 제외한 개봉 국가 중 세계에서 대한민국이 수익 1위를 기록한 만큼 국내에서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여기에 '컨저링'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아역 배우 조이 킹이 뮤직박스로 인해 끔찍한 사건에 휘말리는 주인공 ‘클레어’ 역을 맡아, 차세대 호러퀸으로서의 면모를 입증할 전망이다.


 또한, 할리우드 흥행 블록버스터 '메이즈 러너' 시리즈와 최근 '특별시민' 까지 미국과 한국을 오가는 활발한 활동으로 전 세계 여심을 사로잡은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 이기홍이 ‘클레어’와 함께 사건을 파헤치는 친구 ‘라이언’으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7월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공개된 '위시 어폰'의 포스터는 말하는 모든 것을 이뤄주는 뮤직박스를 중심으로 두려움으로 몸을 웅크린 소녀의 모습을 담아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활짝 열린 뮤직박스는 금방이라도 인물을 삼켜버릴 듯한 분위기를 풍기며 '위시 어폰'이 그려낼 극강의 공포에 관한 단서를 제공한다. 또한, “네가 사라졌으면 좋겠어”라는 소원을 담은 카피에 이어 “절대 소원을 말하지 말 것” 이라는 경고를 담은 개봉 고지가 함께 등장해, 이후 벌어질 끔찍한 사건에 대한 호기심을 극대화시킨다. 


“네가 사라졌으면 좋겠어…”


우연히 얻게 된 뮤직박스가

7개의 소원을 들어준다는 걸 알게 된 ‘클레어’.

무심코 뱉은 말은 현실이 되고, 

그녀 주변에는 끔찍한 일들이 벌어지는데…


멜로디가 들리면 저주가 시작된다

7월, 절대 소원을 말하지 말 것! 



제    목 | 위시 어폰

원    제 | WISH UPON

수    입 | ㈜우성엔터테인먼트

배    급 | ㈜이수 C&E

감    독 | 존 R. 레오네티

출    연 | 조이 킹, 이기홍, 라이언 필립

장    르 | 오리지널 호러

개    봉 | 2017년 7월 예정




동네방네 뉴스
기사제보 : aic31@hanmail.net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동네기자안인철 동네기자 안인철

동네의 작은소식도 동네방네 전달하고 함게 공유하는 동네방네 뉴스입니다.